작성일 : 09-10-15 09:42
[에이블]장애아동 재활치료 소득기준 일부 완화
 글쓴이 : 관리자
조회 : 10,654  
복지부, 11월부터 전국가구평균소득 50%→70% 에이블뉴스, 기사작성일 : 2009-10-12 17:14:03 보건복지가족부가 장애아동 재활치료 사업 대상자 소득기준을 일부 완화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. 이에 따라 오는 11월부터 신청대상 아동이 전구가구평균소득 50%에서 70%로 확대된다. 신규로 신청가능한 대상자의 자부담은 6만원으로 정해졌다. 올해부터 중앙정부 시행 사업으로 진행되고 있는 '장애아동 재활치료 사업'은 전국가구평균소득 50%이하만 18세 미만 재가·시설입소 장애아동에게 언어, 청능, 미술, 음악치료 등 재활치료서비스와 장애조기발견을 위한 부모상담 서비스 등을 바우처로 제공하는 사업이다. 대상자에게는 본인 부담금 포함 월 22만원이 전자바우처카드 형태로 지급되며 신청하고자하는 사람은 해당 주민센터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. 기존 지역복지서비스 혁신사업의 일환으로 소득에 차등없이 모든 신청아동에게 제공되어던 이 사업은 올해 중앙정부에서 시행하기 시작하면서 소득하위 50%로 제한돼 많은 장애아 부모들의 반발을 산 바 있다. 한편 복지부는 내년부터 이사업의 소득기준을 100%로 확대하기로 하고 예산을 편성해 국회에 제출했다. -전 국민이 즐겨보는 장애인 & 복지 뉴스 에이블뉴스(ablenews.co.kr)- -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@ablenews.co.kr- [저작권자ⓒ인터넷장애인신문 에이블뉴스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] 장경민 기자 (wildafrica@ablenews.co.kr)